Skip to content

기도인연합기도인연합

2017 재림기도인연합 성회 축복의 글 

권오영 / 북미주 한인교회협회장

        

왜 기도하지 않는가?

 

우리는 실생활의 각 분야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삽니다. 아프면 의사를 찾아가고 치아 건강에 문제가 있으면 치과의사를 찾아갑니다. 외국으로 여행할 때는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조종사가 조종하는 비행기를 타고 여행합니다. 우리의 일상 생활에서 음식만큼 중요해진 인터넷이나 컴퓨터 등의 기술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서 사용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보험 구입, 요가 레슨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일들이 우리 생활 속에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일이 많아질 수록 예수님께 기도하는 일은 적어지는 경향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과거 농경 사회에서는 비가 오고  강풍을 비켜가게 해 줄 전문가를 찾을 수 없었기 때문에 하나님께 절실한 기도를 했습니다.

 

절박함의 절대 총량, 과연 감소하는가?

 

문명의 발달로 기도 생활이 경시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과연 문명의 발달로 인간 본연의 절박함의 총량이 감소할까요? 인간 본연의 절박함은 어디에서 오는 것인가요? 남녀빈부를 막론하고 절박함을 겪는 분야는 어디인가요? 그리고 인간의 절박함은 감소하는 것인가요, 잊혀지는 것인가요? 아니면 둘 다인가요?

 

절박함은 고통인가, 환희인가?

 

절박함이란 마음 속에 있는 무거운 부담감입니다. 몇 해 전에 들은 내가 알고 있는 한 형제의 이야기입니다오랫동안 교회에 출석하면서 개인 사업도 잘 꾸려나가는 형제였습니다. 그 형제가 어느날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가다가 한적한 곳에 문득 차를 세웠습니다. 그리고 소리내어 울기 시작했다고 합니다내가 알기로는 그 날 사업에도 가정에도 특별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평범하지만 괜찮은 하루였습니다. 갑작기 차 안에서 혼자 소리내어 울었던 그 일은 그 형제 자신에게도 매우 낯선 경험이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인간 본연의 절박함의 총량이 조금도 줄지 않았다는 것을보게 되었습니다밑도끝도 없이 울었다는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나도 그와 함께 울고 있는 사람임을 알았기 때문이다.

 

나는 왜 그와 함께 울었는가?

 

생각해 보았습니다. 나는 왜 그 형제의 짧게 진술한 경험담에 그토록 깊이 공감하며 몰입했을까? 그 형제는 내 속에 눌려있었던 절박함을 끄집어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억누르고 있었던 절박함, 외면하던 나의 절박함이 그 순간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나는 그 형제가 차를 세우고 울고 있을 때 나도 함께 울고 있는 사람임을 다른 사람에게는 숨겼는지 몰라도 나 자신에게는 숨길 수 없었습니다.

 

첫째, 죄책감

 

이 죄책감의 굴레가 얼마나 무거운지 그리스도의 긍휼에 잠기는 경험이 충분하지 않을 때마다 숨도 못 쉬고 있는 가엾은 자신의 영혼을 보게 됩니다. 이 절박함은 문명 개발과 상관없이 변하지 않는 인간의 본성 속에 있습니다.

이 숨막힘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은 오직 구주이신 그리스도 외에는 없습니다. 정상적인 판단력이 작동한다면 우리는 여전히 구주 예수님이 절박하게 필요한  사람들입니다.

 

허물의 사함을 얻고 그 죄의 가리움을 받은 자는 복이 있도다 마음에 간사가 없고 여호와께 정죄를 당치 않은 자는 복이 있도다 내가 토설치 아니할 때에 종일 신음하므로 내 뼈가 쇠하였도다 (시편 32 1-3)

 

둘째 이기적 동기가 충돌하는 인간 관계

 

지속 가능한 상호 존중과 사랑의 관계가 절대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이런 양질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즐거움이 부족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무관심하거나 간섭하지 않으면서도 건강한 상호 관심을 나누는 것이 우리 삶에 중요합니다. 이것을 막는 것이 자기 중심적 사고의 틀입니다. 자아가 우주의 중심이 되어 모든 관계에서 자신입장을 우선적으로 고려합니다. 희생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황금율은 사문화되었습니다. 이런 이기심으로 결국 타인에게 실망을 주는데 더 슬픈 사실은  이런 이기심으로 자신이 먼저 가해자가 되기 전에 희생자가 되기 때문입니다. 건강한 세계관이 흔들리는 위험은 한 번도 감소한 적이 없었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자기중심적 사고에 우겨쌈을 당하지 않기 위해 절박한 마음으로 기도해야 합니다. 이 절박함은 감소하지 않고 오히려 커지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 무슨 권면이나 사랑에 무슨 위로나 성령의 무슨 교제나 긍휼이나 자비가 있거든 마음을 같이 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여 한 마음을 품어 아무 일에든지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각각 자기 일을 돌아볼 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의 일을 돌아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케 하라 (빌립보서 2 1-4)

 

셋째을 향해 가는 사람들

 

언제부터인지 기억이 정확하지 않지만 시간이 빠르게 지나가는 것을 느끼기 시작했을 것입니다. 그것이 사람이든 일이든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이 언젠가 끝날 것입니다. 푸른 아늘 아래에서 공원을 걸을 때, 사랑하는 가족들과 깊이를 알 수 없는 행복감에 잠길 때존중받는다는 생각에 마음이 뿌듯할 때에도 이 행복한 시간이 시간은 알 수 없지만 반드시 끝날 것이라는 생각이 마음을 짓누릅니다. 홀로 영원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영생의 약속을 주장할 때 그분의 약속이 거듭거듭 재확인됩니다. 이런 유의 절박함 역시 조금도 총량이 줄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의 어떤 변화와 발전도 에 대한 운명을 고쳐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죽음을 향해 가는 죄인의 운명적 행진을 아무도 멈추게 할 수 없을 때 하나님은 STOP이라는 큰 글씨로 적은 푯말을 우리에게 보여주십니다. 그래서 영생은 약속이기 이전에 명령이었습니다.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머리에 있는 보배로운 기름이 수염 곧 아론의 수염에 흘러서 그 옷깃까지 내림 같고 헐몬의 이슬이 시온의 산들에 내림 같도다 거기서 여호와께서 복을 명하셨나니 곧 영생이로다 (시편 133 1-3)

 

영생의 명령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요한복음 3 16)

 

하나님은 우리의 요청을 받고 영생을 주시겠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죽음의 그림자가 그렇게 짙고 무거운 줄도 모를 때 하나님은 우리와 헤어질 수 없는 절절한 사랑으로 영생을 준비하셨고 우리에게 받으라고 강권하십니다. 이런 하나님의 사랑을 모르는 우리 자신과 세상을 위해 우리는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거대한 영생의 명령이 우주에 울려퍼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통해서 이 세상에 이 엄중한 명령이 울려퍼지기를 원하십니다. 이 특별한 소식을 전하는 일을 위해 힘을 모아 기도하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2017년 재림기도인연합 특별 성회를 위해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1 기도인연합 2017 년 1 월 정기모임 소식 2017.03.29 108
330 남은 자손의 사명과 기도운동 (XIX – 마지막 장): 김명호 / 기도인연합 2017.02.25 208
329 기도인연합 말씀 묵상: 새 해의 결심 - 김상도 / 기도인연합 2017.02.25 196
328 2017년 9월 미국 기도인연합 성회에 참여하는 것이 왜 필요한가? - 안천수 / 오아시스 세계선교회장 2017.02.25 258
327 2017 국제재림기도인 연합성회 숙소 안내 2017.01.29 559
326 기도인연합 2016 년 12 월 정기모임 소식 2017.01.28 246
325 남은 자손의 사명과 기도운동 (XVIII) - 김명호 / 기도인연합 2017.01.28 261
324 우리는 지금 정확히 무엇을 해야하는가? - 안상기 / 뉴욕 중앙교회 담임목사 2017.01.28 274
323 2017 국제재림기도인 연합성회 안내 2016.12.27 3697
322 기도인연합 2016 년 11 월 정기모임 소식 2016.12.27 343
321 아마기 산장 기도 부흥회에 참석하고 그 의미를 생각하며 - 성선제 / 동경한국인 교회 담임 2016.12.27 298
320 남은 자손의 사명과 기도운동 (XVII) - 김명호 / 기도인연합 2016.12.27 275
» 왜 기도하지 않는가? - 권오영 / 북미주 한인교회협회장 2016.12.27 325
318 祈り―国際リバイバル集会 2017 2016.12.25 293
317 2017 국제재림기도인 연합성회 참여 권장: 마스미 시마다 / 일본연합회장 2016.12.23 407
316 International Adventist Prayer Convention 2017 2016.12.21 1759
315 2017 국제재림기도인 연합성회 참여권장: 남대극 전 삼육대학교 총장 2016.12.21 325
314 2017 국제재림기도인 연합성회 소개 영상 2016.12.21 375
313 남은 자손의 사명과 기도운동 (XVI) - 김명호 / 기도인연합 2016.12.04 278
312 2017 국제재림기도인 연합성회 참여 권장: 데릭 모리스 / 호프 채널 회장 2016.12.04 318

Prayer Coalition TEL: 619-758-4006 • FAX: 858-909-8214

기도인연합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